블로그건축지식 땅이 호흡할 수 있어야 좋은 땅이 됩니다.

땅이 호흡할 수 있어야 좋은 땅이 됩니다.

1765883504685694059 스타일 랩 종합건축사사무소 : 건축사 안응준

건물을 짓다보면
뻘을 보게되죠.

서울권의 뻘은 “포”, “매립지”가 좀깊고,
일반적인곳은 좀적죠.

이곳은 1970년대 택지개발때
높이 3미터정도 흙을 덮었더라구요

3미터 땅을 파고내려가니
그후 뻘이보이고
뻘 높이만 4미터쯤 되었던듯 해요.

공사비 특히 뻘은 폐기물이라서
공사비가 조금더 들었죠.

지하15미터 팠고
15미터 부근에 암이나오려고하더군요.

뻘은 보는즉시
무조껀 제거해야합니다.

그래야 땅이 숨을 쉬고.
좋은 땅이 된답니다. .

Power is nothing without Control!

카테고리의 다른 글

한국어
한국어 English English (UK) Deutsch Français Italiano 日本語 हिन्दी Русский 简体中文 Português do Brasil Português Bahasa Indonesia Tagalog Español Tiếng Việt